서정은 기자

이 기사는 2017년 12월 04일 16:43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.

 

지난 한 달간 국내 주식시장이 조정기를 맞았지만 한국형 헤지펀드는 대체로 선방했다. 특히 공모주, 메자닌, 비상장주식 등에 투자하는 이벤트드리븐 전략 펀드들이 성과를 끌어올리며 약진했다. 반면 에쿼티헤지, 멀티 전략의 펀드들은 주춤했다.

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월 말 기준 734개 헤지펀드 중 한 달간 플러스(+) 수익률을 낸 펀드는 552개로 집계됐다. 마이너스(-) 수익률을 기록한 펀드는 179개였다. 나머지는 수익률이 제자리였다.

전체 헤지펀드 중 75.2%가 플러스 성과를 나타냈으며, 11월 한 달간 단순평균 수익률은 1.85%로 집계됐다. 플러스 성과를 기록한 펀드 비율은 전월과 같았다.

코스피 지수는 지난달 1.86% 하락하며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. 월 초까지만 해도 지수가 2550선을 넘으며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금리인상 및 원화강세 우려, 차익실현 매물 출회 등으로 중하순 들어 하락 반전했다. 코스피 지수가 조정기를 거치는 동안 코스닥 시장은 13% 가까이 상승하며 약진했다.
 

수익률 상위 10개

 

수익률 상위권에는 이벤트드리븐 전략을 구사하는 펀드들이 주로 포진했다. 이 중에는 11월 한 달간 90%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한 펀드도 있었다. 플랫폼파트너스자산운용과 헤이스팅스자산운용은 각각 2개 펀드를 상위권에 올리는데 성공했다.

가장 수익률이 높았던 펀드는 '씨스퀘어 Pre-IPO 코넥스 전문사모투자신탁 1호'였다. 한 달간 수익률은 무려 95.2%에 달했다. 비상장기업이었던 '나무기술'에 투자한 것이 수익률을 끌어올렸다는 설명이다.

씨스퀘어자산운용은 나무기술을 지난 8월 펀드에 편입했다. 해당 종목은 11월 코넥스에 상장된 직후 5000원 대에서 움직이다 상승세를 이어가며, 현재 1만 3000원 대에서 거래되고 있다. 이 펀드는 최근 투자금을 모두 회수하고, 이날 청산을 완료했다.

헤이스팅스자산운용의 '헤이스팅스볼케이노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'와 '헤이스팅스컴페니언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'도 각각 90.4%, 47.8%를 기록해 각각 2위와 4위에 올랐다.

플랫폼파트너스자산운용의 액티브메자닌펀드는 1호와 2호가 각각 54.28%, 21.73%로 3위와 9위를 차지했다. 플랫폼파트너스 액티브 메자닌 펀드는 전환사채(CB) 투자 뿐 아니라 발행사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한다. 특히 바이오 주식에 집중투자했던 전략이 잘 맞아 떨어졌다.

공모주에 투자하는 펀드도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. 티슈진, 스튜디오드래곤 등 헤지펀드가 편입한 종목들이 상장 후 상승세를 이어가며 수익률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. '인벡스공모주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(25.6%)', '피델리스공모주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(22.4%)', '아울 베테랑 공모주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(21.8%)'가 나란히 6~8위를 차지했다.

 

수익률 하위권에는 에쿼티헤지, 멀티스트래티지 등 주식을 주 투자대상으로 하는 펀드들이 이름을 올렸다. 특히 코스피 증시가 흔들리면서 대형주를 투자대상으로 삼았던 펀드들의 성과가 크게 하락했다.

보로스자산운용의 5개 헤지펀드는 수익률 하위 4~8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. 이중 '브로스 형제R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제1호'와 '브로스 형제B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제1호'가 각각 -13%로 가장 부진했다. 상승장에서 편입했던 대형주들이 시장 하락으로 인해 타격을 받았다는 설명이다.

삼성전자 등 일부 대형주에 집중투자해온 수림자산운용도 코스닥 위주의 상승장세에서 타격을 입었다. '수림Fa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1호'와 '수림We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제4호'의 수익률은 각각 -7.8%, -7.6%에 그쳤다.

아이앤제이자산운용의 '아이앤제이 세이프티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1호'는 지난달에 이어 수익률이 가장 나빴다. '아이앤제이 세이프티' 헤지펀드는 금호고속 M&A 딜 PEF에 투자한 상품이다. 지난 7월 해당 PEF가 청산돼 투자 원금을 수익자에게 모두 배분한 상태다. PEF로 추가 수익금을 받기로 돼있어 운용보수 등만 차감되고 있다는 설명이다.

 

수익률 하위 10개

< 저작권자 ⓒ 자본시장 미디어 'thebell'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>

 

[출처]

http://www.thebell.co.kr/free/content/ArticleView.asp?key=201712040100004020000236&svccode=00&page=1&sort=thebell_check_time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4 헤이스팅스운용 "비상장사 IPO 동반자 될 것" [기사: 2018년 7월 17일] hastingsam 2018.07.23 146
13 헤이스팅스, 시장 진출 첫 해 21억 흑자 [기사: 2018년 5월 21일] hastingsam 2018.05.23 122
12 [혁신성장코리아] 스마트 재활 솔루션 환자의 재활 결과 분석을 통한 맞춤형 훈련 방법 제시 "네오펙트 반호영 대표" [ 기사: 2018년 5월 10일] hastingsam 2018.05.11 49
11 국내 '빅데이터 1호' 다음소프트 기업공개 추진 헤이스팅스자산운용서 투자유치, 주관사에 한투 선정… "AI 기반 차세대 데이터 플랫폼 준비" [기사: 2018년 3월 27일] hastingsam 2018.03.27 92
10 '뇌질환 치료기기' 리메드, 한투 주관사로 IPO 추진 헤이스팅스자산운용으로부터 시리즈B 투자 유치 [기사: 2018년 03월 21일] hastingsam 2018.03.27 56
9 중소기업 대출채권 투자 헤지펀드 '봇물' 라임이어 헤이스팅스운용 펀드 기획, 구조화 채권 편입 [기사: 2018년 03월 19일] hastingsam 2018.03.27 260
8 집 나온 펀드매니저들 헤지펀드 새집 짓는다 [헤지펀드 전성시대-4]IPO 등 전문성 앞세워 도전하는 증권맨도 속속 [기사 : 2017년12월11일] hastingsam 2018.03.27 189
» 이벤트드리븐 전략펀드, 조정장세 속 '두각' [Monthly Review]② 전체 펀드 중 75% 플러스 성과…브로스·수림운용 '주춤'[기사 : 2017년12월06일] hastingsam 2018.03.20 69
6 절대수익→고수익으로 재탄생한 헤지펀드…원금대비 3배 수익도 [헤지펀드 전성시대 1-1]숏(공매도)전략 줄이고 대규모 차입…강세장 수익 극대화[기사 : 2017년12월05일] hastingsam 2018.03.20 49
5 한국형 헤지펀드 운용사, 수익률 싸움 '점입가경'[기사 : 2017년11월22일] hastingsam 2018.03.20 52